Category 갤러리

꿈속의 양귀비 꽃밭에서

꿈속의 양귀비 꽃밭에서
양귀비 꽃밭  풍경과 양귀비 꽃을 틸팅기법과 다중노출 기법으로 담은 것이다. 꿈속에서 양귀비 꽃밭을 표현하려 하였다. 꿈속의 양귀비 꽃밭에서

길상사 관음보살상

부처님 오신날이다.부처님이 세상에 나오셨을 때, 관세음보살에게 '듣고 생각하고 닦는 지혜[聞思修]로 마음을 한 곳에 모아 산란하지 않게 하는 마음작용을 가르치셨다고 한다. 길상사에는 앞에서 서서 바라 보는 것 만으로도 마음이 모이는 관음보살상이 있다. 천주교 신자였던 최종태 선생이 조각한 한 것이다. 그 이미지 나 느낌이 혜화동 성당에 있는 마리아 상과 꼭 닮아있다. 아름다운 얼굴을 한 성인의 상이다. 최정태 선생은 평소 꿈으로 가장 좋은 얼굴을 만들고 싶었다고 한다. 길상사 관음보살상이 이를 닮았따

길상사 연등에 매달은 기원

부처님 오신날을 맞이 하여 길상사에 오색 연등에 불이 켜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가신님의 영면과, 남은사람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마음이 매달려 있습니다.

카메라로 그린 아름다운 제주 종달리

수국과 메밀꽃이 필무렵 제주도 종달리에서 찍은 사진이다. 주로 헨드헬드 기법과 틸딩 기법을 이용하여 찍었다. 다중노출 사진을 찍을 경우 수국과 메밀꽃 모양이 뭉게지지 않을 정도 늑 6~8장이 적당한 것 같다.

제주도 우도의 바람

'바람'은 그 의미에서 양면성을 가지고 있는 단어이다.  시련이나 역경을 표현 하는 단어로 쓰일때가 많다. '모진 바람'이 이렇때 쓰인다. 거센 바람에 휘둘리는 청보리의 모습을 통해 지금 당장의 시련과 앞으로의 희망을 함께 표현하였다. 제주도 우도의 바람.

삐비의 눈물

삐비의 눈물밤새 머금고 있던 이슬을  줄기를 통해 눈물로 쏟아내니 아침이 되어 해님이 받아가니 이를 바라보는 사진가의 마음만 애닯다

우음도 나홀로 나무

초원에 나홀로 나무가 있는 경우 핸드헬드(hand held)로 다중노출 사진을 찍기 좋다. 아래 사진은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우음도의 삘기밭에  가운데 있는 나홀로 나무들을 핸드헬드 다중노출 찍은 것이다.  

틸팅기법으로 담은 길상사 연등

틸팅기법으로 담은 길상사 연등
계절이 다르고, 빛이 다르고, 색이 달라 매번 새롭다.  부처님 오신알이 가까워 지니 연등이 야간 점등된다. 그리고 출입도 8시까지 허용된다. 저녁에 길상사에 가서 열심히 카메라를 흔들며 담은 사진이다. 틸팅기법으로 담은 길상사 연등

길상사 작은 연못에서 휴식

길상사에는 작은 연못이 있다. 이곳에는 5월에 부터 수련이 피기 시작하여, 6월과 7월에는 하얀 백연과 어리연이 피는 곳이다. 해질 무렵 연못 돌 경계석에 앉아 휴식하면 세상의 모든 근심 걱정이 사라질듯 하다. 길상사에 가면 이곳에서 한가로이 앉아 책이라도 읽어보자 

길상사 야생화-매발톱꽃

4월말 5월 초가 되면 길상사 화단은 매발톱꽃 차지이다. 보라빛을 띠는 꽃의 색도 신비롭지만 그 모양도 매의 발톱처럼 신기하게 생겼다. 서양종인줄 알았는데 우리 야생화라고 한다. 꽃말도 행복, 승리, 버린받은 애인등 다양하다. 

길상사에 수련이 피었다

마음에 드는 피사체를 발견하면 고요한 침묵속으로 빠져든다. 그리 이내 흥분되어 셔터를 누른다. 피사체 사이로 스며드는 따사로운 빛 내려 앉으면 알수 없는 긴장감으로 몸이 움츠러 든다.
KoreanEnglishIndonesianChinese (Traditional)Japane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