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의 요정 얼레지

숲속의 요정 얼레지

남양주 천마산에서 찍은 얼레지이다. 다른 야생화는 달리 산 중턱까지 올라가야 볼 수 있는 꽃이다. 숨 헉헉 거리며 산 중턱까지 올라갔을 때 빛나는 보랏빛 밭이 펼쳐 있었다. 힘든지도 모르고 흥분해서 카메라 들고 어찌할 바를 모르고 여기저기 셔터를 눌렀던 기억이 생생한다.

남양주 천마산에서 찍은 얼레지이다. 다른 야생화는 달리 산 중턱까지 올라가야 볼 수 있는 꽃이다. 숨 헉헉 거리며 산 중턱까지 올라갔을 때 빛나는 보랏빛 밭이 펼쳐 있었다. 힘든지도 모르고 흥분해서 카메라 들고 어찌할 바를 모르고 여기저기 셔터를 눌렀던 기억이 생생한다.

꽃봉오리가 다른 야생화와 달라 숲 속의 요정처럼 느껴졌다. 또한 얼레지란 이름도 생소했다. 서양의 슬픔을 노래한 시 엘레지(élégie)와 그 이름이 비슷해 외래종으로 생각했다. 지금도 그 이름이 혼동스럽지만 순우리말이라고 한다.

한의학에서 부전증 약으로 쓰는 개의 음경 ‘엘레지’라고 하는데 이게 변해서 ‘얼레지’가 되었다. 꽃이 벌어지기 전 모양의 개의 음경과 비슷하다.

한의학에서 부전증 약으로 쓰는 개의 음경 ‘엘레지’라고 하는데 이게 변해서 ‘얼레지’가 되었다. 꽃이 벌어지기 전 모양의 개의 음경과 비슷하다.

숲속의 요정 얼레지

Leave a Reply

소셜로그인



KoreanEnglishIndonesianChinese (Traditional)Japane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