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생활은 새로운 만남을 준다

사진이 목적인가 수단인가도 혼란스럽다. 사진술, 사진예술, 사진함의 방식에 대한 견해가 다른 정보도 넘쳐난다. 정보의 가치는 유용성에 있지만 그 유용성을 판단하기도 어렵다. 

나는 예술로의 사진함의 가치는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데 있다고 생각한다. 무엇이 아름다움이냐를 정하는 것은 온전히 개인의 몫이다.그래서 나의 사진함의 목적은 아름다움을 찾아 떠나는 여행이다. 그렇다면 여행이란 과연 무엇인가? “기호의 제국”에서 롤랑바르트는 만남이라고 했다. 여행에서 만남에 관한 어휘만이 가치 있는 것이라고 그는 말한다. 

사진생활은 만남을 가져다준 여행이었다. 만남에 대하여 눈을 뜨게 해 주었다. 사진을 찍기 위한 공간과 시간과의 만남이고, 거기서찍은 장면과 만남이며, 사람과의 만남을 일깨워 준다

유튜브에서 만나요

“사진함은 공간, 시간, 장면 그리고 사람과의 만남을 가져다 준다”

다른 장점도 만나보세요

Leave a Reply

회원가입

가시려구요?

The Keys Are
Under The Rug

get up & get in

회원가입

키 여기 있어요

The Keys Are
Under The Rug

get up & get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