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이해하게 한다

두물머리에 방문객들에게 앉아 사진을 찍도록 만들어 놓은 프레임 앞이다. ‘여기 앉자~ 여기 앉자~’ 하며 엄마손을 끌고 와 기어이 그 프레임을 차지한 아이가 있다. 세상의 중심에 앉아있는 아이가 있다. 카메라 뷰 파인더를 통해 아이와 눈이 마주쳤다. 태어남 자체가 기쁨이고, 희망이었던 아이. 그 아이가 두물머리 프레임 속에서 나를 관찰하고 있다. 셔터를 누르려는 순간 아이의 눈이 내 안에 이미 내가 없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헤어날 수 없는 프레임 속에 허우적거리며 사라 저버린 나를 대신한 아이를 바라보며 셔터를 누른다. 당장 좋아 보이는 지금의 프레임을 지나치게 고집하지도, 욕심내지 말고, 프레임 밖의 세상을 보다 더 일찍 발견하기를 바라면서…

아들러는 사회에 공헌하려면 다른 사람을 이해 해야 하고, 다른 사람을 이해 하려면 자기자신을 먼저 받아 들여야 한다고 했다. 사진을 하면서 나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고, 다른 사람을 막 이해하기 시작 했다.

유튜브에서 만나요

“내안에 내가 없다는 것을 발견하게 해 주었다.​”

다른 장점도 만나보세요

Leave a Reply

회원가입

가시려구요?

The Keys Are
Under The Rug

get up & get in

회원가입

키 여기 있어요

The Keys Are
Under The Rug

get up & get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