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리던 날 법정스님

법문과 함께 한 길상사 산책

코로나로 인한 움직임 제한 때문에 긴 잠행에 들어갔다. 오랜 기간 만나지 못한 친구들과 모처럼만의 만남 약속이 있어 나갈 채비를 한다. 밖을 보니 눈이 내리기 시작했고, 카메라를 들고 나가나 망설이다. 24-70mm 줌렌즈와 15mm광각렌즈 그리고 스피드 라이트를 주섬주섬 챙겨 가방에 넣고 길을 나선다.

눈발이 더 강해진다. 아직 40분 정도 시간적 여유가 있어 버스에서 내려 길상사로 향했다. 갑자기 쏟아지는 눈으로 마을버스가 길상사 까지는 놀라가지 못해, 중간에 내려 걸어 갈 수 밖에 없었다. 

길상사에 도착하니 눈이 펑펑 쏟아진다. 길상사에 쌓인 눈을 사진으로 담기는 쉽지않다. 겨울 한철 밖에 없는데, 내린다 하더라도 금방 녹기 때문에 아름다운 설경 사진을 찍을 기회가 흔히 주어지는 것은 아니다. 더군다나 눈 내리는 모습은 더욱 보기 힘들다. 마음이 편해지기 때문에 길상사에 자주 온다. 법정스님도 ‘마음이 편해지면 자신을 제대로 볼 수 있게된다’고 하셨다.  눈 내리는 날 카메라를 들고 법정스님의 말씀을 떠올리며 편한 마음으로 스스로를 볼 수 있는  행운이 찾아 왔다. 

우리 삶에는 적당한 외로움과 그리움이 있어야 한다는 법정스님의 말씀을 떠올리며 셔터를 눌러 봅니다.

"법정스님의 말하는 삶의 기술"

만족하며 살고,
주어진 상황을 즐기고 살아라.

우리 삶에 무엇이 중요한지를 알아라

간절한 원을 세우고 기도해야 한다 

오래된것을 아름답게 여기고
낡은 것에 대한 가치를 되살려야 한다.

그리고 그리움을 익힐 줄 아는 삶의 기술이 필요다

자유롭게 사는 법을 배워야 한다

남을 도우며, 도울 수 없다면 해를 끼치지 말아라

 

아래 eBook은 눈내리는 길상사의 풍경과 법정스님이 말씀하신 삶에 기술에 대한 법문을 적은 것입니다. 총 18페이지 이며 로그인 하신 회원만 열람 하실 수 있습니다.

길상사 설경보기

(Member Only)

로그인 하셔야 볼 수 있는 내용입니다

FOTOLIFE MEMBERSHIP

구독하시면 제한 없이 보실 수 있습니다

안반데기 설경

고랭지 배추밭의 환상적 설경
설경

사진여행

라이트룸 강좌

나

포토라이프 운영자 입니다. 사진과 여행, 그리고 마음산책에 대한 내용으로 꾸며가고 합니다. 보다 풍부한 내용으로 채워 나가겠습니다.

Member Sites

회원가입

가시려구요?

The Keys Are
Under The Rug

get up & get in

회원가입

키 여기 있어요

The Keys Are
Under The Rug

get up & get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