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마음속풍경

마음속에 아련하게 그려지는 형상들의 모음

성지의 별

별사진에 푹 빠져 아무도 없는 추운  겨울밤 카톨릭 성지에서 밤을 지세며 별을 찍은 적이 있다. 충남 당진의 솔뫼성지와, 남한산성에 있는 카톨릭 성지이다. 무엇인가에 몰입한다는 것은 아직 열정이 살아 있다는 증거일 것이다. 다시 별 사진을 찌고 싶은 마음이 조금은 생기기 시작했다. 

북정마을 골목에 핀 들꽃

성북구 성북동 서울성곽 아래 자리집고 있는 북정마을은 서울에서 마지막 달동네로 알려진 곳이다.  시유지에 무허가 건물이 많고, 마을 골목마다 텃밭들이 아직 있는 곳이다. 봄이 되니 골목마다 생명이 움트고 꽃이 피고 있다. 애기똥풀, 붓꽃, 민들레 작약들이 아직 살아 있음을 알린다. 스스로 자라 골목과 어울어진다. 

조나단 리빙스턴의 꿈

조나단 리빙스턴은 그들의 무관심, 자기를 알아주지 않는 것이 아니라 왜 나는 것을 좋아하지 않고 먹고 자는 것에만 매달리냐는 것에 슬퍼하면서도 자신이 원하는 비행을 계속 연습한다.

황매산 은하수

하늘의 별을 찍껬다고 전국을 쏘다니던 때가 있었다. 은하수를 처음 본 수간 황홀경에 빠져 셔터 누르는 것도 잊고 한참을 서서 흐르는 은하수를 바라만 보았다. 지금 사진은 황매산에서 찍은 은하수 이다. 

시련 후 고귀해지는 연

봉우리가 가장 큰 꽃은 아마 연꽃일 것이다 .  이 보다 큰 꽃은 여태 보질 못했다. 여름 장마가 시작할 무렵부터 피기 시작하여 8월 초 까지 피어 우아하고 고귀함의 극치를 보인다. 하얗거나 연분홍으로 피어나는 색때문에 더 그런지도 모른다. 

낮선풍경-봄의 군상

봄이 오기 직전 선유도에서 사진으로 담은 낮선 이미지이다. 흔히 스치고 지나치는 사물에서 일그러진 군상을 담은 것이다. 일상의 낮설음을 담으려고 노력 했다. 

Illusion

사물을 볼때 아무리 진실을 보려고 노력하더라도 본래의 모습을 볼 수 없다. 이미 나의 내면속에 깊이 자리 잡은 관념을 통해서 보기 때문이다.  고정관념은 진짜의 모습을 볼 수 없게 만든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진실을 보고 있다는 환상속에서 살아간다. 진짜가 진짜다.

숲이 그린 얼굴

월드컵 공원의 숲에서 촬영한 옹이들의 표정이다. 잘려진 옹이는 모두 슬픈 얼굴을 하고 무엇인가를 말하려고 하고 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