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마음속풍경

마음속에 아련하게 그려지는 형상들의 모음

낮선풍경들

우리는 일상에서 많은 사물과 풍경을 접한다. 그러나 우리가 이 모든 것을 기억하지 못한다. 때론 스치고  지나거나, 관심이 없이 흘려 보는 것들이다. 우리 기억속에 남는 것들은 대게 희로애락과 연관 되어 있다.

시련후 고귀해지는 연

그 모양은 화려하지 않아도 은은하여 끌린다. 강하지도 독하지 않은 향도 그 끌림을 더한다. 여름 한철 만인의 주목 받던 연꽃도 한순간에 사라진다. 그리고 혹독한 시련이 기다린다. 시린 겨울을 이겨낸 연 많이 아름다고 고귀한 꽃을 다시 피운다

회원가입

가시려구요?

The Keys Are
Under The Rug

get up & get in

회원가입

키 여기 있어요

The Keys Are
Under The Rug

get up & get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