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가장 아름다운 오름

용이 누워있는 용눈이

완만한 능선 따라 산책하듯이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는 오름이 있다. 인체의 허리 곡선처럼 부드러운 능선이 아름다운 용눈이 오름이다 제주시 구좌읍에 위치해 있다. 주차장에서 정상까지 15분 정도면 오를 수 있다. 해발 247.8m이고 주자창에서 88mm, 둘레는 2,685m 정도이다. 제주에는 약 360여 개의 오름이 있는데 분화구가 유일하게 3개 있다.  정상의  움푹 패어있는 분화구가 용이 누웠던 자리 같다는 뜻을 담아 용와악(龍臥岳), 용이 놀았던 자리라는 뜻은 담아 용유악(龍遊岳), 용의 얼굴같다 하여 용안악(龍眼岳) 등으로 표기되었으며, 이를 순수 제주어로는 “용눈이 오름”이고 불렸다.

용눈이 오름은 개인 사유지로 소와 말을 키우는 곳이다. 오름 아래쪽은 울타리가 둘러져 있다. 입구도 말이 나오지 못하도록 나무 울타리가. “ㄷ”자 모양으로 좁게 만들어 놨다. 완만한 능선 따라 정상까지 트래킹 코스가 조성되어 있다. 오름은 억새 옷을 입고 있다. 가을과 겨울에는 바람에 흔들리는 억새꽃이 해빛 받아 반짝이는 모습을 감상하며 오를 수 있고, 여름에는 푸른 초원을 걷는 듯한 기본으로 오를 수 있다. 제주를 찾으면 관광지를 벗어나 제주의 참맛을 느낄 수 있는 오름을 다녀오길 바란다. 오름 중에서도 으뜸이 용눈이 오름이다. 운이 좋으면 말들이 억새밭 사이로 달리는 모습을 볼 수 도 있다.  

제주 동쪽

용눈이 오름 가는길

용눈이 오름은 제주시 구좌읍에 있다. 제주시에서 성산방향으로 가는길에
월정리와 송당, 그리고 성산의 중간정도에 위치 해 있다.
제주시에서 해안도로 따라 성산쪽으로 가다보면 성산일출봉을 거의 다가서 있다 .
용눈이 오름 바로 앞에는 다랑쉬 오름과 아끈 다랑쉬 오름이 있다 

여기도 가보세요

다랑쉬 오름 주변에 또 가볼만 한 곳이에요 클릭해 보세요 

Stay Updated

누워있는 여인의 선처럼

능선이 아름다운 용눈이

정상에서 분화구 능선을 따라 한 바퀴 도는데 체 30분이 걸리 않는다. 정상은 바람이 심하게 불기 때문에 한여름이 아닌 봄이나 가을, 겨울에는 대비를 하고 가야 한다. 오름에 오르면 일단 사방이 탁 튀어 있어 넓은 제주 평원이나 마을이 내려다 보인다. 오름에 오르니 설문대 할망이 한라산 주변으로 흙을 웅쳐 군데군데 뿌려 오름을 만든 이유를 알 것 같다. 동쪽으로는 성산일충봉과 우도가 보이고, 서쪽으로는 동거 무니 오름, 백약이오름을 보인다. 북쪽 방향으로는 다랑쉬오름과, 아끈다랑쉬 오름이 보이고 남쪽으로는 넓은 평원에 세워진 풍력발전단지가 내려다 보인다. 일출이나 일몰 무렵에 가면 노울과 구름이 어울어진 환상적인 풍경을 만날 수 있다.

완만한 능선 따라 산책하듯이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는 오름이 있다. 인체의 허리 곡선처럼 부드러운 능선이 아름다운 용눈이 오름이다 제주시 구좌읍에 위치해 있다. 주차장에서 정상까지 15분 정도면 오를 수 있다. 해발 247.8m이고 주자창에서 88mm, 둘레는 2,685m 정도이다. 제주에는 약 360여 개의 오름이 있는데 분화구가 유일하게 3개 있다.  정상의  움푹 패어있는 분화구가 용이 누웠던 자리 같다는 뜻을 담아 용와악(龍臥岳), 용이 놀았던 자리라는 뜻은 담아 용유악(龍遊岳), 용의 얼굴같다 하여 용안악(龍眼岳) 등으로 표기되었으며, 이를 순수 제주어로는 “용눈이 오름”이고 불렸다.

용눈이 오름은 개인 사유지로 소와 말을 키우는 곳이다. 오름 아래쪽은 울타리가 둘러져 있다. 입구도 말이 나오지 못하도록 나무 울타리가. “ㄷ”자 모양으로 좁게 만들어 놨다. 완만한 능선 따라 정상까지 트래킹 코스가 조성되어 있다. 오름은 억새 옷을 입고 있다. 가을과 겨울에는 바람에 흔들리는 억새꽃이 해빛 받아 반짝이는 모습을 감상하며 오를 수 있고, 여름에는 푸른 초원을 걷는 듯한 기본으로 오를 수 있다. 제주를 찾으면 관광지를 벗어나 제주의 참맛을 느낄 수 있는 오름을 다녀오길 바란다. 오름 중에서도 으뜸이 용눈이 오름이다. 운이 좋으면 말들이 억새밭 사이로 달리는 모습을 볼 수 도 있다.  

사진가 김영갑의 혼을 빼앗은

김영갑의 사진터 용눈이

오름과 초지를 주로 담았던 사진작가 김영갑 선생은 루게릭병을 앓고 있으면서도 이곳에서 쉬지 않고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그 만큼 사진가들에게는 매력적인 곳이 용눈이 오름이다. 선생은 오름에 오르면 오르가즘을 느낀다고 했을 정도이다.

제주를 방문할 때마다 틈만 나면 들르는 곳이 이곳 용눈이 오름이다. 여행의 목적은 낯선 곳에 나를 두어 범상한 일상에서 해방되어 나를 찾는 것에 있다. 이름난 관광지보다 오름에 올랐을 때 비로소 자유로워지고 나를 발견할 수 있게 된다. 김영갑 선생의 오르가슴을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어 좋다. 그동안 제주 방문시마다 틈틈이 올라 찍은 사진을 공유한다

FOTOLIFE © All rights reserved

Made with ❤ by Sosan

회원가입

가시려구요?

The Keys Are
Under The Rug

get up & get in

회원가입

키 여기 있어요

The Keys Are
Under The Rug

get up & get in